마마무 휘인, 부친 사기 `빚투`에 사과…누리꾼 “돈 갚을 이유 없다” 응원

마마무 휘인, 부친 사기 `빚투`에 사과…누리꾼 “돈 갚을 이유 없다” 응원

image마마무 휘인, 부친 사기 `빚투`에 사과…누리꾼 “돈 갚을 이유 없다” 응원 기사입력 2018-11-28 08:31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걸그룹 마마무 휘인이 ‘빚투’에 휘말린 가운데 진정성 있는 사과로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휘인 친부의 채무 때문에 한 집안이 풍비박산 났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삽시간에 퍼졌다. 이 글에는 휘인의 친부가 2000만원을 빌렸다가 갚지 않았다면서 그로 인해 아버지가 췌장암에 걸리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논란이 일자 휘인은 “저는 친아버지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자랐다. 친아버지는 가정에 무관심했고 가장으로서 역할도 등한시했다. 그 때문에 가족들은 예기치 못한 빚에 시달리는 등 가정은 늘 위태로웠다”면서 “이로 인해 부모님은 2012년 이혼을 하셨지만 어머니는 몇 개월 전까지 신용불량자로 살아야 했다. 이혼 후 아버지와 떨어져 살았지만 그 이전까지의 많은 피해를 어머니와 제가 감당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몇해 전 친아버지와 마지막으로 연락했을 당시에도 저는 ‘어머니와 나에게 더 피해 주는 일 없게 해달라, 서로의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는 부탁을 드렸다.

그 이후 몇 차례 연락이 왔으나 받지 않았다”면서 “현재 저는 친아버지가 어디에 사시고, 무슨 일을 하시고, 어떻게 지내시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휘인은 자신도 몰랐던 일임에도 “이런 상황 속에서 피해 사실을 접하고 당황스러운 상황이지만, 가족들과 상의해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마무 멤버들에게도 너무 미안한 마음이다. 마지막으로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자신이 언급된 것에 대해 사과를 하기도 했다. 휘인의 사과문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휘인이 왜 미안한 거지?”, “휘인이 돈을 갚을 이유가 전혀 없다”, “아버지 노릇을 하지 않은 아버지 빚까지 갚아야 하나? 자식이 무슨 잘못인가”, “사과문의 좋은 예 아닌가”, “사과는 이렇게 하는 거라고 래퍼들한테 교육해야 한다”, “휘인 잘못은 조금도 없다. 응원한다, “이런 가정사를 밝히게 돼 마음이 아프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휘인을 응원하고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

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