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형모의 공소남닷컴] “네 엄마도 너랑 똑같았어” 연극 엄마의 레시피

[양형모의 공소남닷컴] “네 엄마도 너랑 똑같았어” 연극 엄마의 레시피

image맛있는 연극 한 편이 대학로에서 공연 중입니다. 오래 맛을 보고 싶은데, 짧네요. 지난 9월21일에 막을 올렸고, 10월14일에 내립니다. 서울 대학로 후암스테이지 1관입니다.

이 맛있는 연극의 제목은 ‘엄마의 레시피’. 창작공간 스튜디오 블루(대표 하형주)가 제작했습니다. 대만 리종시 작가의 작품이 원작이죠. 원제는 ‘수세(守歲)’입니다.

세월이 가는 걸 막아보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우리도 추석이었는데, 이 작품의 배경도 명절입니다. 홀로 사는 할머니를 뵈러 딸과 손녀들이 찾아옵니다. 모처럼 가족들이 모인다니 할머니의 기분이 잔뜩 업 되었습니다.

비장의 레시피를 꺼내들 때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할머니는 치매를 앓고 있었습니다. 딸과 손녀를 못 알아보는가 하면, 조금 전 만든 음식을 또 만들기도 합니다. 이 와중에 딸의 고달픈 삶과 손녀의 비밀들이 밝혀지면서 갈등이 빚어집니다.

소극장 연극이지만 출연배우들의 면면이 쟁쟁합니다. 할머니 역의 원미원 배우는 올해 74세. 노인분장이 따로 필요 없을 정도로 극중 인물과 100% 싱크로율을 보여줍니다.
엄마 역은 뮤지컬계의 스타배우인 혁주(최혁주)씨가 맡았습니다.

중견배우 김나윤씨가 같은 역입니다.
손녀는 아리와 이진설. 두 사람이 번갈아 출연합니다. 아리(김선영)씨는 걸그룹 타히티의 멤버이기도 하죠.

연극은 처음일 겁니다.
관련기사 이영애, 쌍둥이 공개 이어 양평집 촬영…입이 ‘떡’ 김승현 母, 촬영 중 오열…갈등 폭발했나 김재경 “남자때문에”…레인보우 해체 비화 ‘충격’ 떠났던 노홍철 결국…전혀 예상 밖의 행보 톱아이돌, 갑질 영상 논란…인성이 ‘상상초월’ 관련기사 3건 더보기
원작공연에서 오랜 기간 존슨 역으로 출연했던 정경호 배우와 KBS 1TV 대하드라마 ‘태조 왕건’에서 어린 왕건으로 눈길을 끈 오현철 배우가 손녀의 남자친구로 등장합니다. 아참, 정경호 배우는 이 작품을 번역, 각색했고 초연 때는 연출까지 맡았습니다.
이번에는 임대일 연출이 바통을 이어받아 국내 관객에 맞게 등장인물, 배경을 새롭게 수정하고 번안했습니다.

“네 엄마도 젊었을 땐 너랑 똑같았어.”
극 중의 대사가 마음을 깊게 찌릅니다.

아픈데, 또 시원합니다.
가족의 의미와 가치, 그리고 이 땅에서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돌아봄과 성찰. 우스꽝스럽기도 하면서 어딘지 애잔한 연극입니다.
엄마, 할머니면 더 좋겠지만 아니어도 괜찮을 겁니다. 누구라도 당신의 어깨를 필요로 하는 사람과 함께 보세요. 참, 좋은 연극입니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