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 뮤비 전문 유통 ‘한국판 베보’ 뜬다 뉴스

image[한겨레] SM, YG, JYP, 빅히트, 미스틱, FNC, 스타제국
뮤직비디오 글로벌 유통 위한 제휴 회사 설립
유튜브 등 콘텐츠 유통·공급 협상 대표창구로
김유식 FNC 전무, 윤석준 빅히트 CBO, 최성준 YG 전무, 한세민 SM 대표이사, 변상봉 JYP 부사장, 조영철 미스틱 대표이사, 이승주 스타제국 대표이사(왼쪽부터). 엠시피에이 주식회사 제공 케이팝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글로벌 플랫폼에 내보낼 때 통합 유통·관리하는 전문회사인, 이른바 ‘한국판 베보(VEVO)’가 설립된다.
한국을 대표하는 엔터테인먼트 7개 회사(미스틱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타제국,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에프엔시엔터테인먼트,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피엔터테인먼트)는 19일 오후 서울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가칭·이하 엠시피에이 주식회사)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했다.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엑소, AOA, 윤종신, 트와이스(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엠시피에이 주식회사 제공 엠시피에이 주식회사는 유튜브 등 글로벌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뮤직비디오 유통·공급과 관련 정책을 결정하고 협상하는 대표창구 구실을 한다. 나아가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유통하는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케이팝 관련 신규사업 모델 창출은 물론 한국 음악 콘텐츠와 아티스트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해 힘쓴다는 게 설립 취지다.

이들이 참조한 모델인 베보는 2009년 유니버설뮤직그룹,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워너뮤직그룹, 이엠아이(EMI)의 모회사인 아부다비미디어 등 미국 대형 음반사와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이 설립한 합자기업이다.

비보는 유튜브에 유니버설뮤직, 소니뮤직, 워너뮤직의 뮤직비디오를 공급하고, 유명 음악인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생중계하거나 콘서트를 여는 등 다양한 사업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유튜브 비보 채널의 광고 수익은 일반 광고에 견줘 7~8배 높게 책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