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충전에 최대 385km…기아차 ‘니로 전기차’ 출시

image[한겨레] 동급 내연 기관보다 뛰어난 동력
실시간 충전소 표시·충전 알림 등
각종 전기차 특화·안전 사양 탑재
기아자동차가 19일 출시한 친환경 전용 소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 EV’. 기아자동차 제공 1회 충전으로 최대 385㎞까지 달리는 전기차 ‘니로 EV’가 정식 출시됐다.
기아자동차는 친환경 전용 소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 EV’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최고출력은 150㎾(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f·m)으로 동력이 동급 내연 기관 차량보다 뛰어나다.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 거리는 64㎾h 배터리 기준 385㎞, 39.2㎾h 배터리 기준 246㎞다. 차체 크기는 전장 4375㎜, 전폭 1805㎜, 전고 1560㎜, 축거 2700㎜로 동급 최고 수준이다.

니로 EV에는 전기차 특화 사양이 다양하게 탑재됐다. 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AVN) 시스템을 통해 충전소 정보를 알려주는 ‘실시간 충전소 정보 표시 기능’과 내비게이션 목적지 설정 시 충전소 검색 팝업 기능을 제공하는 ‘충전 알림 기능’ 등이 탑재됐다. 또 충전 시간과 충전량을 조절하는 ‘충전 종료 배터리량 설정 기능’, 충전 시간을 미리 설정하는 ‘예약·원격 충전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자동으로 회생 제동 단계를 제어해 배터리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 회생 시스템’과 차량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재활용해 공조 장치에서 소모되는 전력을 최소화하는 ‘히트 펌프 시스템’ 등도 탑재됐다.
안전 사양으로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이 적용됐다. 트림(세부모델)에 따라 후측방 충돌경고(BCW), 하이빔 보조(HBA),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등도 선택할 수 있다. 트림은 64㎾h 배터리 기준 프레스티지와 노블레스 등 2개다. 기아차는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프레스티지 4780만원, 노블레스 498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 기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혜택까지 더하면, 프레스티지는 3080만원, 노블레스는 328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평소 차를 많이 쓰지 않거나 시내 출퇴근 위주로 쓰는 경우에는 주행거리가 짧은 ‘슬림 패키지’(39.2㎾h 배터리 적용)를 고려해볼 수 있다. 해당 마이너 옵션 가격은 기본 모델에 견줘 350만원 가량 저렴하다.

기아차는 니로 EV 판매와 함께 전기차 특화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전기차 전용 부품에 대해 10년·16만㎞ 보증을 제공하며, 고전압 배터리 평생 보증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또 전기차 전문 정비 서비스를 전국 99개(직영 18개소, 오토큐 81개소) 서비스 거점에서 제공한다.
최하얀 기자 chy@hani.

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