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최저임금 아니라 ‘김동연 경제팀 무능’이 경제 리스크 요인” 뉴스

image[한겨레] KBS 라디오 출연해 김동연 부총리 비판
“김동연 경제팀 ‘최저임금 인상은 경제의 걸림돌’ 인식”
“‘혁신경제’가 ‘창조경제’와 어떻게 다른지 해명해야”
심상정 정의당 의원. 강창광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이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이 된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최저임금이 하반기 경제 리스크 요인이 아니라 김동연 경제팀의 무능이 경제 리스크 요인”이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17일 (kbs) 라디오 ‘최강욱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글로벌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소득과 내수 증대를 통해서 그동안에 대기업 수출 주도 경제를 내수 중심으로 바꾸는 과감한 구조 개혁을 하라는 게 소득주도성장의 핵심”이라며 “김동연 부총리한테 묻고 싶다. 도대체 혁신경제가 뭔가.

과거에 대기업 규제 완화로 일관했던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와 혁신경제가 무엇이 다른지 그것부터 김동연 부총리는 해명하고 프로그램을 내놔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글로벌 금리 인상 때문에 가계부채 증대, 무역분쟁 때문에 하반기에 여러가지 리스크 요인이 있는데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가)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바로 소득주도성장이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팀, 김동연 부총리를 비롯한 경제팀의 인식을 보면 ‘최저임금 인상은 경제의 걸림돌이다’, 이렇게 생각한다”며 “이것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는 아주 상반된 인식이다.

그래서 말로는 속도 조절을 이야기했지만 이미 말의 기수를 거꾸로 돌린 것 아니냐, 이런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심 의원은 “만약에 그렇다면 최저임금 인상 공약만 물 건너 가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J노믹스 자체가 떠내려가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