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공유차량 누비고 암호화폐 결제…부산은 스타트업 중심 수변도시 조성 : 네이버 뉴스

image■’스마트 시티’ 세종·부산 미래 모습은
세종, 공유자동차 기반도시 조성
모빌리티 등 7가지 서비스 구현
부산엔 데이터 공유 플랫폼 도입
한국형 물순환 도시모델 육성 등
내년 하반기 착공 2021년 입주 16일 서울 상암 DMC첨단산업센터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기본구상 발표회’에 참석한 관계자가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 부스에서 가상공간을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종시에 자율주행차 등을 이용하는 공유자동차 기반 도시가 들어선다. 부산에는 스마트 물관리 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수변도시가 생긴다.
오는 2021년까지 세종에는 자율주행차와 공유차량만 다닐 수 있는 공유 차량 기반 도시가, 부산에는 혁신적인 스타트업들이 모인 친환경 수변도시가 탄생한다. 16일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내놓은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의 청사진은 한마디로 규제를 없애고 첨단기술과 친환경 인프라를 갖춘 미래형 삶의 공간이다.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는 내년 하반기에 공사에 들어가 2021년 말에 입주를 시작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세종(7,000억원)과 부산(1조원) 등에 총 1조7,000억원이 우선 배정됐다.

◇공유 차량 도시 세종, 용도지역 제한 해제=세종 5-1생활권(274만㎡)에는 △모빌리티 △헬스케어 △교육 △에너지와 환경 △거버넌스△문화 및 쇼핑△ 일자리 등 7가지 서비스가 구현된다.

중심이 되는 것은 모빌리티 분야다. 세종 스마트시티를 설계한 정재승 총괄책임자는 세종에 ‘공유 자동차 기반 도시’를 구축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개인 소유 자동차는 생활권에 입구까지만 진입이 가능하고, 생활권 안에는 자율주행차와 공유차, 자전거만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운영 체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헬스케어의 경우, 스마트홈에서 실시간으로 거주자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개인 맞춤형 원격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구조드론을 띄우고 구급대와 의료기관을 통한 효과적인 처지가 가능한 시스템을 갖춘다. 지역 화폐인 ‘세종코인’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가상화폐를 도입하고 드론과 무인교통은 택배서비스에도 활용된다. 특히 세종에는 스마트시티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획일적인 용도지역 제한을 풀어 ‘용도지역 없는 도시’ 개념을 도입하기로 했다. 용도지역 없는 도시는 기존 지역·지구제와 달리 리빙·소셜·퍼블릭 3개로 부지를 구분해 부지 사용 목적에만 맞으면 고도나 층수와 같은 부수적인 규제로부터 자유롭게 운영된다
◇부산은 스타트업 뛰노는 수변도시로=여의도의 약 4분의 3 면적(219만㎡)에 조성되는 부산 에코델타시티에는 창업ㆍ벤처기업을 위한 혁신 산업생태계를 갖춘 수변 도시가 들어선다.

먼저 규제 샌드박스를 운영해 조성 단계에서부터 국내 스타트업의 시범도시 참여 기회를 확대한다. 스마트시티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연구 개발 및 실증 지원, 창업지원공간 및 육성프로그램에도 나선다.

이를 통해 우수 스타트업 중심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혁신 기술이 빠르게 적용될 수 있게 R&D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범부처 R&D 기술의 융복합 연계 적용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또 민간 기업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만들어 공유하는 데이터 공유 플랫폼 제도를 도입해 운영함으로써 기업이나 일반시민이 원하는 정보를 요청하면 이에 따라 맞춤형 데이터를 제공한다.
스마트정수장과 스마트 상수 등 수처리기술로 부지 3면을 둘러싼 수자원 활용에 에너지와 도시기후 관리에도 나선다.
일단 LH와 K-WATER(한국수자원공사) 등 사업추진기관이 조성한 1조7,000억원의 사업비가 배정됐지만, 워낙 대규모 사업이라 현재 배정된 사업비보다는 사업비가 크게 늘 전망이다. 정부는 각 부처의 실증사업 예산과 펀드 조성, 민간 참여유도를 통해 부족한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스마트시티는 다양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담아내는 플랫폼으로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국민과 기업의 참여를 통해 시범도시가 성공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서울경제 바로가기] 이제 주식시세도 서울경제에서 확인하세요 [바로가기▶] 블록체인의 모든 것, 서울경제 Decenter [바로가기▶]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