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은행들, 심지어 빗썸 보다도 더 많은 암호화폐 보유

image비트코인 대한민국의 은행들, 심지어 빗썸 보다도 더 많은 암호화폐 보유 2시간 전 URL 복사 본문 기타 기능 번역보기
https://thenews.asia/ko/news/1651
2017년 2만 달러에서 2018년 초 6천 달러로 떨어진 비트코인 가격은 대한민국의 은행들이 국내에서 가장 큰 거래소인 빗썸 보다 더 많은 암호화폐를 보유하게 만들었습니다. 은행들의 전체 암호화폐 투자 비율은 전체 자산의 거래 수수료 중 8퍼센트를 차지합니다.
한국의 선두적인 언론사인 연합뉴스는, 2017년 동안 시중 모든 은행들이 보유하고 있던 암호화폐가 20억 달러에 이른다고 보도했습니다. 2017년 12월 보다 가격이 떨어진 지금, 은행이 보유한 암호화폐는 거래소 빗썸 보다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비트코인 열풍 한국의 기존 은행들은 암호화폐 거래소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다른 기존 은행들 보다 더 많은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이러한 자산은 은행이 전통적으로 다루는 채권이나 주식 같은 표준 금융상품 보다 더 낮은 비율을 차지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대한민국 은행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갈망하며 한국의 암호화폐 여정에 기꺼이 참여해 왔습니다. 가상화폐에 대한 이런 열정은 다른 나라에서는 들어보지 못한 것 중의 하나입니다. 실제로 대부분 국가의 국영 은행들은 대체화폐의 익명성을 경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한국은행이 해왔던 것처럼 전반적인 지원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에서 두 번째로 큰 신한은행은 대체화폐, 즉 암호화폐 환경에 더 높은 적응력을 보여 왔으며, 고객들을 위해 비트코인 지갑을 개발했습니다.
실제로 신한은행은 비트코인 이후 ICO산업의 가장 중요한 지지자이며, 리플의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많은 기금을 지원했습니다. 해당 은행은 리플이 한국 금융시스템에서 더 큰 부분을 차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업무 과정을 추진해 왔습니다.
가상의 비트코인 금고 시험 2017년 신한은행은 다음과 같이 발표했습니다. “비트코인 주소와 지갑의 개인 키를 관리, 발급하는 가상의 비트코인 금고 플랫폼을 시험하고 있습니다.

금고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인출 수수료를 부여할 계획입니다.”
사실, 대한민국은 블록체인 기술에서 가장 많은 생산성을 가진 국가입니다. 한국은 암호화폐 생태계를 이끌고 건설할 필수적인 제도들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거대한 거래소 빗썸은 한국증권에 상장되었으며, 금융시장 규제에 따라 수입을 대중에게 발표하고 공개해야 합니다. 2017년 12월 빗썸은 60억 달러치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보유했습니다.

상업은행의 가상화폐 자산 디지털자산은 향후 몇 년 안에 기존 금융시스템의 물리적 자산 대부분을 대체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한국은 자산평가와 거래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있어서 다른 나라들을 위한 로드맵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한국의 상업은행들은 가상화폐의 운영을 표준화하기 위해서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암호화폐 투자의 양은 다른 일반시장에 비해서 실제로 크지 않으며, 가상화폐의 위험성에 대한 국내 금융기관의 폭로 또한 무의미합니다.
이에 따라, 암호화폐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제한적일 것입니다.
텔레그램 https://t.me/TheNewsAsiaKor
카카오 July 13, 2018 writer IT Leave a Comment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