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면접관·로봇카트…”SF영화 기술이 눈앞에”

image지난달 27일 코엑스에서 열린 `스마트테크코리아2018`에서 3D 홀로그램 기술이 시연되고 있다. [한주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홀로그램,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면접 평가, AI와 빅데이터를 결합한 피부 테스트, 로봇카트,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한 스마트 교통관제 시스템, 5세대(G) 통신 콘텐츠, 가상현실(VR)….’
지난달 27~2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스마트테크코리아 2018’을 찾은 관객들이 체험한 4차 산업혁명의 최신 기술·서비스들이다. 매일경제·MBN이 주최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축제 스마트테크코리아는 올해 8회째로 AI·블록체인·IoT·5G 등 4차 산업혁명의 기술 트렌드를 파악하고 이를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4차 산업혁명을 통해 맞이하는 아름다운 미래’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번 행사에서는 LG유플러스 ·LG전자 등 150여 개 기업이 전시장에서 자사가 개발한 기술·서비스를 선보였다. 또한 글로벌 AI기업 엔비디아의 변경석 수석 솔루션설계자를 비롯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네이버, 카카오모빌리티, 솔트룩스 등 국내외 주요 ICT 기업의 AI·블록체인·5G·클라우드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10개의 강연이 마련됐다. 이와 함께 △아마존·바이두 등 28개 글로벌 IT기업·기관에서 온 바이어와 참가기업을 연결해주는 비즈니스 매칭 △ ‘미세먼지로부터 나를 지켜주는 스마트 디바이스’라는 주제의 해커톤 △AI 면접 체험 △어린이 인터넷 윤리교육(M클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렸다.

행사장에는 사흘간 작년보다 20% 늘어난 3만5000여 명의 참관객이 찾았다.

ICT업계 종사자부터 학생, 교육업계 관계자 등 다양한 관람객이 부스를 둘러보며 신기술을 연구했다. 엄 모씨(28)는 “커넥티드카 등에 관심이 많다”며 “업무와 관련 있는 부스가 많아 ICT업계 동향을 쉽게 파악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서 모씨(32)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초등·중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아이템을 둘러보러 왔다”며 “드론, VR 콘텐츠 등 학생들이 관심을 갖고 체험해 볼 것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전시 부스는 관람객으로 북적였다.

AI 기반 뷰티 솔루션을 개발한 스타트업 룰루랩은 얼굴 사진을 분석해 피부 상태를 진단하고 이에 맞는 화장품을 추천해주는 솔루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룰루랩은 삼성전자의 사내 창업지원 기관인 씨랩(C-Lab)에서 시작해 지난해 5월 독립·창업했다.
키노모는 3D 홀로그램 영사기기 ‘하이퍼비전’으로 홀로그램쇼를 선보이며 참관객을 사로잡았다. 이를 통해 공중에서 피카츄와 슈퍼마리오가 걸어다니는가 하면 나이키 운동화가 입체로 떠다녔다.

로봇카트를 만드는 오모로봇 부스에는 10·20대 학생 관람객이 많았다. 오보로봇은 무거운 물건을 실어도 무게가 느껴지지 않게 쉽게 끌 수 있는 로봇카트를 선보였다. 전시장 입구에서는 LG유플러스가 5G 통신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는 스포츠중계 방식을, LG전자는 최신 스마트폰 G7 씽큐의 AI 기능 등을 전시해 관람객을 끌어모았다.
중·고등학교 학생도 행사장을 찾아 ICT를 체험하며 현장학습을 했다. 금요일이었던 29일에는 행사기간 중 가장 많은 2000여 명의 학생이 찾았다.

고교 3학년생인 김 모 학생은 “영화에서만 봤던 미래 기술들이 당장 눈앞에 다가온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학생들에게 코딩을 가르치는 이 모씨(45)는 “현장 체험학습을 나온 아이들이 눈에 띄는데 부모 입장에서 이런 행사에 아이들을 참가시키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부대행사에도 관심이 쏠렸다. 지난달 28일에는 아마존·바이두 등 28개 글로벌 기업·기관 바이어와 참가기업을 연결해주는 비즈니스 매칭 행사가 열렸다.

바이어들은 참가기업들의 AI 기술 등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행사에 참가한 아마존 관계자는 “한국 스타트업들이 아직까지 미국에서는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지만 사물인터넷이나 머신러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AI가 면접자의 답변 태도·표정을 등을 분석해 결과를 알려주는 ‘AI 면접 체험존’에는 10·20대 관람객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AI 면접에 참여한 김 모씨(24)는 “면접실에서 실제 면접을 보고 있는 줄 알았다”며 “AI가 무척 정확하게 진단해냈다”고 말했다.
[김규식 기자]
[ⓒ 매일경제 & mk.

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