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사기 가담한 20대 중국 여성 구속

image서울 동작경찰서는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에 가담한 혐의로 중국인 여성 22살 A씨를 구속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5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피해자인 34살 B씨에게서 현금 1천만 원을 건네 받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수수료 30만 원을 받아 케이팝 콘서트 티켓을 구매하는데 사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문현 기자 (lmh@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

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c) Since 1996, MBC & iMBC All rights reserved.

.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