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가와라 코하루 “샤이니를 위한 안무… 내면 향한 사랑 담아”

image[인터뷰] 스가와라 코하루 “샤이니를 위한 안무 내면 향한 사랑 담아”
[단독인터뷰] 스가와라 코하루 “샤이니를 위한 안무… 내면 향한 사랑 담아” └ 접기
“예전에 샤이니의 공연을 보고 ‘사랑’이라는 메시지를 느꼈어요.
샤이니와 샤이니를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제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하면서 안무를 만들었죠.”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 안무가 스가와라 코하루(여·26)는 최근 서울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샤이니의 6번째 정규앨범 타이틀곡 ‘데리러 가’ 안무 작업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지난달 28일 공개된 ‘데리러 가’ 는 현대무용을 떠올리게 하는 독창적 안무로 “충격적일 만큼 신선하다”,
“이것이 예술이다” 등 호평을 이끌어냈다.
코하루는 “샤이니가 자신들의 내면을 향한 사랑으로 춤을 춘다면 멋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며
“춤을 추지 않고 멈추는 시간을 만드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샤이니는) 서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사람들이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이
‘춤을 춰줘’라고 생각하게 애를 태울 수 있는 느낌을 내고 싶었다” 며 “‘무심한 아름다움’을 표현하려 했다” 고 덧붙였다.
‘데리러 가 (Good Evening)’ Dance Practice └ 접기
그는 샤이니와의 안무 작업에 대해 “연습 첫날부터 형제처럼 반갑게 맞아줘서 첫 만남이 낯설지 않았다”며
“(샤이니에게서) 굉장한 파워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데리러 가’ 안무 연습 과정에서 어려움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멤버들 모두 안무를 빨리 외웠다”며 “저보다 몇천배는 빠른 것 같다”고 칭찬했다.

네살 때부터 춤을 추기 시작했다는 코하루는 학창시절 수많은 댄스 대회에서 우승하며 일찌감치 주목받았다.
2010년 미국으로 건너가 유명 팝 가수 리아나의 댄서로 활약하기도 하며 독자적인 댄스 스타일을 만들었다.
지난해와 2016년 일본 최고의 가요제전인 ‘홍백가합전’에 출연할 만큼 최고의 안무가를 넘어 일본 내 스타로 부상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태민의 솔로앨범 타이틀곡 ‘무브’(MOVE) 의 안무를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코하루는 태민과의 ‘무브’ 작업에 대해 “폭발적인 안무라면 태민이 너무 쉽게 소화하기 때문에 새로운 도전을 한 것”이라며
“새로운 싹이 서서히 보여지는 듯한 안무로 내면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고 설명했다.
또 “태민이 제 안무를 너무 쉽게 외워버리기 때문에 약간 짓궂게 하고 싶었다” 고 덧붙였다.
「さよならひとり」Dance Practice ver. with 스가와라 코하루 └ 접기 [풀버전]태민, 내면의 악마를 깨우다 with 스가와라 코하루 └ 접기 태민 ‘Flame of Love’ └ 접기 ‘MOVE’ #3 Performance Video (with 스가와라 코하루) └ 접기
코하루는 안무가가 된 배경에 대해 “음악이 끊이지 않는 가정에서 자라 언니는 노래를 하고 저는 춤을 추는 것이 일상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안무가가 됐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제가 생각하는 춤을 여러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는 것에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타고난 안무가인 코하루의 일상은 춤으로 점철돼 있다. 그는 춤 외에 다른 취미를 묻는 질문에
“춤만 춰왔기 때문에 취미가 없어 최근에 곤란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하루는 “매일 다른 자신을 마주하기 때문에 꿈이나 목표를 세우기보다는 매일 전력을 다해 나 자신을 부수고,
만들어내고, 찾아가고 있다”며 안무가로서의 철학을 얘기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태민, 샤이니와의 작업 덕분에 한국을 집 같은 곳으로 생각하게 됐다”며
“좋은 기회가 있다면 케이팝 아티스트와 엔터테인먼트 이상의 것을 만들어 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