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내셔널뮤직리더 방시혁 #방탄소년단

image_Hot newssss 인터내셔널뮤직리더 방시혁 #방탄소년단 1시간 #인터내셔널뮤직리더 #방시혁 #방탄소년단 #BTS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미국 버라이어티가 발표한
‘인터내셔널 뮤직 리더(International Music Leaders of 2018)’ 의
23인 중 한명에 포함됐습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전 세계에 한류 아이돌 열풍을 몰고 온 방탄소년단 그룹을 만든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인터내셔널 뮤직 리더(International Music Leaders of 2018)’에 선정됐습니다 .
미국의 저명한 대중문화 잡지인 #버라이어티 (Variety)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음악박람회 미뎀(MIDEM)에서 세계 음악 시장을 재편할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23인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인터내셔널 뮤직 리더는 음악의 세계화에 따라 음악 산업을 이끄는 새로운 리더들을 주목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큽니다.
버라이어티는 “음악 산업 내에서 독창성과 통찰력, 열정을 갖춘 리더를 비롯해 미래 전망을 갖춘 기업을 기준으로 23인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버라이어티는 ” 방시혁 대표는 13 년 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으며 , 올해는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K – POP 그룹으로 자리를 확고히 한 기념비적인 해가 될 것 ” 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어 버라이어티는 ”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承 ‘ Her’ 앨범이 전 세계적으로 160 만 장의 판매를 기록한 이후 , 새 앨범 LOVE YOURSELF 轉 ‘ Tear’ 로 포스트말론 ( Post Malone) 과 미국에서 1 위 자리를 두고 경쟁하며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 며 ” 이번 가을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가 미국을 강타할 예정이며 , L.A 스테이플스 센터 ( Staples Center) 공연은 이미 4 회 모두 매진됐다 ” 고 전했습니다.

방시혁 대표는 지난 달 미국 빌보드로부터 ‘인터내셔널 파워 플레이어스(International Power Players)’ 73인에도 선정된 바 있습니다 .
방탄소년단 “세계 최고의 보이밴드.

” 5월 21일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사회를 맡은 켈리 클락슨이 방탄소년단을 소개하며 한 말입니다.
방탄소년단을 소개하면서 인종이나 국경, ‘케이팝’이라는 부가 설명이 필요 없었습니다.

세계 최고라는 표현만으로도 방탄소년단을 설명하는데 충분했습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이 호명되자 객석은 환호성으로 터질 듯했고 현지 팬들은 한국어로 ‘떼창’을 열창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새 역사를 써내려 갔습니다. 5월 27일 방탄소년단의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가 미국의 빌보드 2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앨범이 발매된 지 불과 열흘 만의 기록입니다.

빌보드 200 차트에서 아시아 가수가 상을 받은 것은 무려 55년 만에 처음이고 한국 가수가 이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빌보드 78년 역사상 처음입니다.
그동안 수많은 케이팝 그룹들이 영어 가사로 된 노래를 들고 미국 시장을 두드렸지만 성과는 크지 않았습니다.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거머쥔 주에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로 ‘빌보드 핫 100’에서 10위에 진입해 미국 시장에서 완전한 성공을 이뤄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로서도, 전 세계 보이밴드로서도 전례 없던 기록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전 노래 ‘DNA’는 뮤직 비디오 조회 수가 4억 뷰가 넘으며, 방탄소년단 노래 중 1억 뷰가 넘는 곡이 무려 13개, 모두 합치면 30억 뷰가 넘습니다.
온라인에서의 ‘화력’은 오프라인까지 이어집니다.

방탄소년단 북미·유럽 지역 해외 투어 는 예매 시작과 동시에 전석이 매진됐습니다.
방탄소년단의 해외 진출이 처음부터 장밋빛은 아니었습니다. 2014년 방탄소년단의 미국 공연을 담은 엠넷 예능 프로그램 ‘방탄소년단의 아메리칸 허슬라이프’에는 본인들의 공연 전단지를 나눠 주던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공연 홍보를 위해 직접 전단지를 돌리며 “두유 노 케이팝(Do you know K-pop)”을 외치던 7명의 소년은 어떻게 세계를 정복할 수 있었을까요.
방탄소년단 아미
BTS ARMY
리더 랩몬스터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방탄소년단 응원봉 왕관
한편, 전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인기는 증권업계에서도 고공행진을 기록중입니다.
‘유니콘’ 대접을 받는 국내 최초의 엔터테인먼트사라는 점에서 외국계 IB들도 군침을 흘리고 있습니다.

다만 방시혁 대표의 눈높이를 맞출 수 있는 기업가치 산정이 가능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방탄소년단 단일 보이그룹으로서의 한계, 적정 비교기업 선정 등이 증권사들의 밸류에이션 난제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는 오로지 방탄소년단이라는 상품 하나에만 의존해서 달성해야만 하는 목표입니다. 증권사 IB 관계자는 “방 대표 측도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이라는 관점에서 추가적인 보이밴드 양성을 도모하고 있지만 기업가치에 도움이 될 만큼 키우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결국 빅히트 상장은 현 체제에서 이뤄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회사 의존도가 커지는 만큼 투자자 입장에선 리스크로 부각될 전망입니다.
증권사들의 고민도 여기서 나온다.

빅히트의 상장 주관사로 낙점되면 좋지만 방시혁 대표의 눈높이를 맞출 만한 밸류에이션 논리를 맞출 수 있을 지가 관건입니다. 4년 전 에프엔씨엔터테인먼트가 상장 당시 YG와 로엔엔터테인먼트를 비교기업으로 해서 30배에 가까운 PER를 적용했지만 빅히트는 급이 다르다는 평가입니다. 단순히 국내 기업을 통한 PER 배수를 짜맞추기에는 2조원이라는 수치를 도출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시장 관계자는 “일부 외국계 증권사의 경우 빅히트엔터에 견줄 만한 해외업체를 찾는 데 분주한 것으로 안다”며 “방탄소년단이 매력적인 상품인 건 맞지만 이를 바탕으로 한 무리한 밸류에이션은 자칫 주관사에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