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첫째주 금융 및 핀테크 뉴스크리핑

image핀테크 뉴스클리핑 [공지] 6월 첫째주 금융 및 핀테크 뉴스크리핑 1시간 전 URL 복사 본문 기타 기능 번역보기
6 월 첫째주 금융 및 핀테크 뉴스크리핑
[실시간 P2P코인마켓 익스체인지 오픈 – 익스체인]
1. 신남방정책
요약 : 최근 국내 은행 , 증권 등의 금융사들 뿐만 아니라 관련 금융 IT 업체 및 가상화폐 거래소 등 다양한 핀테크 업체들도 국내에서 동남아 시장으로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 다양한 규제 , 문화 환경 속에서 현지 업체와의 협력은 필수 요소이다 . 이에 따라 , 진출하고자 하는 시장에 대한 진면목 ( 현지 업체들의 사정 등 ) 을 확인할 수 있는 경험과 지식을 가진 현지 파트너사의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며 , 그 가치는 꾸준하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
‘포스트 차이나’ 베트남 핀테크 산업의 격전지 된다
베트남 핀테크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 빠르게 보급되고 있는 스마트폰 덕분이다 .

국내 은행들도 이같은 기조에 발맞춰 동남아 전자결제 시장에 본격 뛰어들고 있다 .
[ 핀테크]‘ 기회의 땅’ 베트남, 하지만 성공은 아무나 하나
최근 국내 금융권을 포함 다수의 산업군에서 베트남 진출이 뜨겁다 .

베트남 하노이 , 호치민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베트남 방문 전후 3, 4 월에 한국과 베트남 관계 개선 및 동반 성장을 위한 다양한 협업이 진행됐다 .
일본 3 대 메가뱅크, 동남아서 선전… 현지화 전략은?
최근 일본 대형은행들이 수익성 돌파구로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동남아시장에서 현지화 전략으로 큰 수익을 올리고 있다 .
금융권 ICT 자회사들, 본체 따라 글로벌 진출 활발
31 일 신한금융그룹의 자회사인 신한 DS( 옛 신한데이타시스템 ) 에 따르면 신한베트남은행이 지난 17 일 4 개 지점 ( 박사이공 · 푸년 ·11 군 · 하동 ) 을 오픈하는 등 베트남 내 외국계 은행 중 가장 많은 지점을 보유하면서 , 6 월 중 베트남 현지 법인 개점을 목표로 최종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다 .

베트남 성공신화 이어 인도시장 점유율도 껑충
성은 2007 년부터 베트남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왔다 . 호찌민시 인근 동나이성 연짝 공단에 베트남법인과 동나이법인을 운영 중이다 .
제로웹, ‘ 동남아 시장 진출 신호탄’ 베트남 핀테크 기업 브이앤페이와 전략적 MOU 체결
제로웹 ( 대표 이재현 ) 이 베트남 현지 핀테크 (Fintech) 기업인 ‘ 브이앤페이 (VNPAY)’ 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 일 밝혔다 .

J 트러스트 그룹, 캄보디아 상업은행 ‘ANZ 로얄 은행’ 주식 양도 계약 체결
J 트러스트 그룹이 캄보디아 상업은행 ‘ANZ 로얄 은행 ’ 주식 양도 계약을 체결한다 .

J 트러스트 그룹은 캄보디아 상업은행 ‘ANZ 로얄 은행 (ANZ Royal Bank(Cambodia) Ltd)’ 인수를 위한 주식양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8 일 밝혔다 .
베트남 정부,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中 모바일 결제 금지
베트남 정부가 세금 탈루 우려가 크다며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 중국 모바일 결제를 전면 금지해 중국이 반발하고 있다 .
동남아 진출 속도내는 암호화폐 거래소… 왜?
빗썸 , 말레이시아 · 베트남 신규 고객 모집 마케팅 혈안
코인원 , 말레이시아 거래소 오픈 임박 … 사전등록 진행
日 거래소 비트포인트 , 태국 · 싱가포르 거래소 추진
” 동남아 거래량 , 암호화폐 친숙도 , 성장세 ” 등 주목
2. 금융
요약 : 카카오뱅크까지 챗봇에 뛰어들면서 , 단순 채팅 기반이 아닌 이미지와 동영상 등 좀 더 고도화된 고객만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금융권들의 경쟁이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 .

작년부터 현재까지 주요 시중은행들을 중심으로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뱅킹 서비스에 대한 시행착오와 고도화를 진행했다면 , 이제는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시도들이 금융권 내에서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 그에 앞서 선진화된 기술의 보안기술의 중요성도 함께 성장할 것이다 .
중국 정부가 이달부터 소위 ` 불량한 시민` 을 특별 관리 대상( 블랙리스트) 에 올려 사회적 불이익을 주는 ` 사회적 신용 평점 제도( 이하 사회신용제도)` 를 도입했다.
KB 국민은행, ‘KB ONE 현지통화송금’ 서비스 확대
KB 국민은행은 5 일 ‘KB ONE 현지통화송금 ’ 서비스 대상 국가를 기존 12 개에서 중국 , 대만 , 베트남 , 필리핀 포함 32 개 국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
서울시 25 개 금고서 우리· 신한銀 재대결
신한은행 ” 시스템 안정성 최우선 준비 ”
우리은행 “100 년 노하우 활용해 경쟁 ”
[ 아! 이 금융상품]IBK 기업은행, ‘ 메시지뱅킹· 보이스뱅킹’ 서비스 출시
IBK 기업은행은 8 일 아이폰에서 모바일뱅킹 앱 (App) 을 실행하지 않고 문자메시지 창과 음성비서 (siri) 에서 송금과 잔액조회가 가능한 ‘ 메시지뱅킹 ’, ‘ 보이스뱅킹 ’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

오후 4 시 절반이 퇴근, 오후 6 시 피시에 ‘ 연장 승인 누르세요’
BK 기업은행 홍보부는 ‘ 주 40 시간 근무 ’ 시범운영중, 휴일 4 시간 근무자는 전날 오후 2 시 퇴근
아침 6 시 30 분 출근하면 오후 4 시에 퇴근, 나머지는 오전 9 시 출근 , 오후 7 시 퇴근
“대외업무 많은 부서는 근무시간 단축 한계 분명 한 회사만 해선 실패할 공산 사회가 다함께 가야 ”
신한·하나·BC 카드, ‘ 손가락 정맥’ 간편결제 동맹
LG 히다찌 · 나이스정보통신과 제휴
“ 10 월께부터 편의점 등서 선뵐 것 ”
신한은행은 6 월 말까지 ` 네이버페이 환전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최고 90% 의 우대 환율을 제공하는 ` 네이버페이 환전 이벤트` 를 시행한다고 7 일 밝혔다.
네이버페이 환전서비스는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간편 결제 서비스를 통해 신한은행의 외화 환전을 이용할 수 있는 간편 환전 서비스다 . 별도의 앱 설치나 인증절차 없이 6 자리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간편하게 환전이 가능하다 . USD, EUR, JPY 등 총 18 종의 외국 통화를 하루 100 만원 한도로 환전할 수 있고 환전 금액은 인천 및 김포공항지점 등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수령할 수 있다 .
.

하나은행, 앱설치· 공인인증서 없이 대출하는 ‘ 이지페이론’ 출시
KEB 하나은행은 은행 애플리케이션 ( 앱 ) 설치 및 공인인증서가 없어도 한도조회 및 대출실행이 가능한 간편결제용 대출상품 ‘ 이지페이론 ’ 을 출시했다고 5 일 밝혔다 .
[ 금융포커스] 돈 안되는 해외 통화 환전 업무 중단한 은행들
주요 은행들이 미 달러화 , 일본 엔화 , 유로화 등 주요국 통화를 제외한 해외 ( 이종 ) 통화에 대해 환전 업무를 잇따라 중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들 제 3 세계 통화의 조달이 힘들고 수익이 거의 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
판 커진 해외송금서비스 시장… 시중은행 진출 ‘ 러시’
KB 국민 ·NH 농협 · 우리은행 , 해외송금서비스 확대 주도
일요일에 문 여는 외국인 특화 점포도 등장
자금세탁방지 고강도 제재 대응책 마련 분주
금융위 , 정책자문회의서 논의, FATF 기준 · 정책방향 등 주목
은행들, 인공지능 ‘ 챗봇’ 열풍… 실효성은 ‘ 글쎄’
시중은행이 인공지능 (AI) 기반의 상담원인 ‘ 챗봇 (Chatbot)’ 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지만 , 실효성은 아직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단순 상품 추천과 자주 묻는 질문에 응답하는 기능 이외에 비전형적인 물음에 대한 대처나 소비자가 원하는 수준의 답변을 하지 못하는 탓이다 . 여기에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 우려까지 제기되며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

‘ATM 수수료 부담’ 외면하는 대형은행들
인터넷전문은행·우체국에선 무료 서비스 확대하는데 …
실적 좋은 고소득자엔 할인 · 면제, 소액 거래 잦은 소비자에겐 부과
2016 년 부과 건수 중 ‘1 분위 ’ 58%, 은행 “ 적자 운영 … 수수료 불가피 ”
은행 신입 공채에 필기시험 도입
앞으로 은행들이 신입 행원을 뽑을 때 필기시험이 도입되고 , 서류 · 면접 등에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다 . 부정 입사로 피해를 본 지원자는 구제를 받을 수 있고 , 임직원 추천은 원천 봉쇄된다 .
정부와 ‘ 눈높이’ 맞추는 은행… ‘ 생산적 금융’ 확대
지배구조개선·내부통제강화, ‘금융산업 구조 선진화 ’ 착착
中 중앙은행, 개인 신용정보 대리조회 앱 금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 “ 스마트폰 앱 통한 신용정보 유출 엄단 ” 밝혀
우리은행, 가상화폐 ‘ 리플’ 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해외송금 테스트를 성공적.
우리은행은 2015 년 국내 최초 모바일 전문은행 위비뱅크를 출범시켜 시중은행 최초로 중금리대출 , 공인인증서가 필요없는 간편송금 , 위비페이 등 기존 은행권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다양한 사업들을 펼쳤다 .
우리은행 해외점포 120 곳 이달 추가… 뻗어나가는 孫
7 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동남아시아 현지 은행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 인수 대상은 인도나 베트남의 현지 은행이 유력하며 , 이르면 이달 중 인수 협상이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

현지 은행을 인수하면 해당국의 120 여 점포도 딸려 온다 . 이 경우 우리은행의 해외 점포 수는 303 개에서 420 개를 넘어선다 .
북한 ‘ 사금융’ 확산… 우리은행 개성지점장 ” 영업 재개 희망”
기업 여신담당 은행원 , 개성지점의 산 증인으로
” 난제 극복하고 개성공단 또 열리길 … 통일지점이 생겨 북측 직원과 다시 일할 수 있길 ”
NH 투자증권, 인도네시아 진출 10 년만에 첫 IPO 성사
현지법인인 NH 코린도증권은 이날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 (IDX) 에 박스 · 포장 용기 제조사인 스리와하나를 상장시켰다 .
인터넷 전문은행 자본비율 급락
대출증가 불구 순손실 이어져 / 총자본비율 14.47→11.

36% 로 / 일반 은행권은 0.1%P 올라가
은행공동인증서비스 ‘ 뱅크사인’ 내달 상용화
은행연합회 ” 은행서 공공기관 등으로 사용 확대 ”
2 금융권 신용대출 연체율 급등… 금리인상기 저소득층 대출 ‘ 빨간불’
저축은행 , 상호금융 등 2 금융권의 신용대출 연체율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 신용도가 낮은 저소득층이 2 금융권 신용대출을 주로 이용한다는 점에서 금리 인상기를 맞아 저소득층 가계대출 부실화가 가속화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
카카오뱅크, “ 쓰임새 있는 상담챗봇 만들겠다”
카카오뱅크가 상담챗봇을 공개했다 .

6 월 중순 이후 출시될 챗봇 서비스는 카카오뱅크 고객 상담 업무에 적용되며 사용자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반복적인 안내성 문의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 . 카카오뱅크 측은 서비스 출시 이후 수집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챗봇을 고도화하고 상담부터 서비스 상품 신청까지 할 수 있도록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
카카오뱅크 ATM 수수료 면제 1 년 더!
금융회사·편의점 기기 등 전국 모든 ATM 대상
앱을 통한 타행이체 · 자동이체는 무기한 수수료 면제
3. 핀테크
요약 : 우려 했던 대로 PF 중심의 P2P 업체들이 빠르게 부도가 나면 여러 편법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

사실 제대로 된 법자체가 없었기에 편법이라고 하기에 적당하지 않은 표현일 수도 있다 . 어찌되었던 옥석이 가려지고 있다 . 그리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투자자들에게 넘어가고 있다 . 정부도 더 이상 업계의 자율규제로 보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기에 , 몇 가지 규제사항으로 p2p 업체들은 다시 한번 정리가 할 것으로 보인다 .

중요한 점은 정부가 규제할 수 있는 영역이 크게 다양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 P2P 대출 및 투자 플랫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투자자와 투자를 받는 사람을 이어주는 IT 시스템 플랫폼이 정교하며 신뢰를 할 수 있는가 이기 때문이다 . 이렇게 접근한다면 현재 내가 투자한 p2p 업체가 신뢰할 만한 곳인지 금방 판별해 낼 수 있을 것이다 . 그리고 앞으로 이런 업체들만이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더욱 성장할 것이라 확신한다 .

폴란드 정부, 암호화폐 거래 완전 합법화… 규제안 수립에 집중
폴란드 금융당국이 폴란드 내 암호화폐 거래를 완전히 합법화한다고 발표했다 .
6 일 ( 현지시간 )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폴란드금융관리위원회 (KNF) 는 공식 발표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의 합법성을 인정했다 .

김영록 “‘ 전남페이(J-pay)’ 도입· ‘ 새천년 상품권’ 발행”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는 ‘ 내 삶이 바뀌는 생활공약 시리즈 ’ 두 번째로 , 카드수수료 없는 ‘ 고향사랑 전남페이 (J-pay)’ 도입과 ‘ 전남 새천년 상품권 ’ 발행을 통해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구상을 4 일 밝혔다 .
핀테크 시장에 금융 대기업이 뛰어든다면
스타트업 붐이 계속 되는 가운데 유망한 국내 스타트업을 아시아 시장에 진출시키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왔다 . 국내 대기업과 외국계 VC 가 손을 잡기도 했고 정부차원의 지원사업도 있었다 . 하지만 유의미한 성과는 많지 않았다 .
[ 딜라이트닷넷] 핀테크에서 테크핀, 금융 시장 판이 바뀔까?
요즈음 ‘ 테크핀 (Tech-FiN)’ 이라는 단어가 자주 들린다 . 테크핀이란 정보기술 (IT) 기업이 금융서비스와 결합해 금융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의미한다 .

지난 3-4 년간 국내 금융시장에 금융과 IT 의 결합을 의미하는 핀테크 (Fin-Tech) 가 화두였는데 이제는 테크핀이 서서히 자신들의 지분을 올리는 모양새다 .
[ 중국유니콘] “ 타오바오 비켜” 전자상거래 신흥 강자 공구앱 ‘ 핀둬둬’
창립 2 년반 만에 징둥 넘어서 중국 전자상거래 앱 2 위 도약
저소득층 타깃으로 저가 제품 · 위챗 기반 사용법으로 인기몰이
구글 출신 CEO 와 알리바바 출신 등 탄탄한 운영진도 성공 요인
중국 ‘IT 공룡’ 알리바바- 텐센트 경쟁구도에 투자은행도 양분
중국의 양대 IT( 정보통신 ) 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 그룹의 라이벌 구도가 투자은행 세계까지 확대되고 있다 .
‘0% 대 수수료’ 결제기술 한자리에… 홍종학 ” 소상공인페이 도입”
주식회사 페이콕이 선보인 간편결제 기술은 스마트폰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QR 코드 , 바코드 결제뿐 아니라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하다 .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한 카드정보영상 자동인식 기술을 활용해 카드단말기 등이 필요 없다
日 SBI, 최초의 금융기관 지원 암호화폐 거래소 ‘VCTRADE’ 내달 오픈
글로벌 금융기업 SBI 홀딩스가 자체 암호화폐 거래소를 개설했다 .

중국 앤트파이낸셜, 시리즈 C 투자로 ‘15 조원’ 수혈
알리페이 해외 진출 , R&D 에 자금 투입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핀테크 자회사인 앤트파이낸셜이 시리즈 C 투자로 140 억 달러 ( 약 15 조 416 억원 ) 를 자금 조달했다고 8 일 선언했다 .

네이버 라인 자회사, 블록체인 사업을 위해 미국· 싱가포르에 법인 설립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은 라인의 핀테크 자회사 라인파이낸셜을 통해 일본에 이어 미국과 싱가포르에도 블록체인 등 금융신사업을 전담할 신규법인을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 향후 미국과 싱가포르에서도 ICO 및 거래소 설립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 되어진다
조폐공사, 공공기관 첫 블록체인 도입..

지역 암호화폐 지원
정부 주도 ‘ 코인 ‘ 으로 양육수당 등 복지에 활용 … 거래사이트 거래는 금지
[ 코인핫클립] 신흥국에 불고 있는 블록체인 혁명
디지털시민권에 블록체인 적용 … 中 대학생 , 이더리움으로 ‘ 미투 운동 ‘
암호화폐 ‘ 제도화’ 뛰어든 해외, 기준조차 없는 한국
국내 ICO( 가상화폐 공개 ) 전면 금지 ,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경고 , 투자용 은행계좌 개설 정지 … 지난 1 년간 정부가 내놓은 암호화폐 시장 정책이다 . 규제 일변도로 요약된다 .
핀다, 카카오 제휴… 대출검색광고 서비스 오픈
핀다는 카카오와 제휴를 통해 포털 다음에서 대출상품콜렉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10 일 밝혔다 .
P2P 잇단 부도· 먹튀에..

‘ 투자금 떼일라’ 전전긍긍
일부업체 연체 뒤 연락 안돼 유사 징후에 투자자들 불안
단톡방 논의하며 대응 분주신속히 법적 규제 마련해야
홈페이지 접속 불가한 P2P 업체 57 개사에 달해
5 월 말 기준 홈페이지 접속이 불가한 P2P 금융업체는 57 개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

재테크하기 쉽네? 재테크 입문자 모으는 금융앱
토스·뱅크샐러드 등 핀테크기업 금융앱 , 간편투자로 이용객 유혹
‘ 여기어때’ 숙소 예약 ‘ 토스’ 로 간편하게
공유숙박 기업 여기어때가 숙소예약 결제 수단으로 토스를 추가했다 . 앞으로 토스를 결제수단으로 이용해 숙소를 예약하면 휴대폰 번호 입력과 결제 비밀번호 입력 2 단계만 거치면 된다 .
4. 디지털 파괴
가상 줄자, 디지털 레고··· 애플이 그리는 AR
2016 년 팀 쿡 애플 CEO 는 “ 하루 세 끼 식사를 하는 것처럼 AR( 증강현실 ) 경험은 일상의 일부분이 될 것 ” 이라고 말했다 .

그가 공언한 대로 지난해 ‘ 세계개발자회의 (WWDC)’ 에서 애플은 개발자를 위한 AR 개발도구 ‘AR 키트 ’ 를 공개했다 .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SNS 왓츠앱, 전자 결제 서비스 시작
전세계 10 억명이 사용하고 있는 왓츠앱 메신저 (Whatsapp Messenger) 가 인도에서 전자 결제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인도 경제지 HT 가 29 일 ( 현지시간 ) 기사에서 밝혔다 .
알리바바 비넥스포서 ‘ 완전 자동화’ 와인 상점 선보여
중국의 거대 물류 기업 알리바바 (Alibaba) 가 매장 직원 및 결제 과정이 없이 얼굴 인식 만으로 와인을 구매할 수 있는 상점을 홍콩 비넥스포 (Vinexpo) 에서 29 일 ( 현지시간 ) 공개했다 .
동남아시아 차량호출업체 그랩, ‘ 음식 배달’ 까지…‘ 실생활 앱’ 으로 도약
최근 미국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의 동남아시아 사업을 인수한 ‘ 그랩 ’ 이 지난 28 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어플리케이션 ( 앱 ) 을 통한 음식 배달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 .

그랩이 ‘ 실생활에서 매일 사용되는 앱 (everyday app)’ 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
[ 중국산업] 텐센트, 인도네시아 유니콘 고젝에 투자
8 일 중국 매체 테크웹 (techweb) 은 블룸버그 통신 소식을 인용해 텐센트가 인도네시아 유니콘 기업인 차량공유업체 고젝 (Go-Jek) 에 10 억달러 ( 약 1 조 695 억원 ) 을 투자해 해외 확장을 가속화한다고 보도했다 .
이제 애플 ‘ 에어팟’ 을 보청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
실시간 듣기 기능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지향성 마이크를 활용해 주변 소음을 감소 시키고 대화 목소리만 부각시켜 보청기로 전달하는 기능이다 . 이 기능을 사용하면 방 건너편에서 말하는 사람의 목소리나 카페나 강의장 등에서 대화 상대의 목소리를 분명히 들을 수 있다 .

5. 기타
로봇에게 촉감 입힐 인공신경 탄생
서울대와 미국 스탠포드대 협동연구진은 바퀴벌레 다리에서 반사 반응을 일으키고 점자 알파벳에서 문자를 식별해 낼 수 있는 인공 감각 신경시스템을 개발해 과학저널 ‘ 사이언스 ’(Science) 5 월 31 일자에 발표했다 .
중국 ‘IT 공룡’ 알리바바- 텐센트 경쟁구도에 투자은행도 양분
중국의 양대 IT( 정보통신 ) 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 그룹의 라이벌 구도가 투자은행 세계까지 확대되고 있다 .
구글, AI 기술 7 대 원칙 발표. 무기에 사용하지 않겠다
구글이 제시한 7 대 원칙은 아래와 같다 .
1. 사회적으로 유익해야 한다 .
2.

불공정한 편견을 만들거나 심화시키지 않아야 한다 .

3. 안전이 우선 되어야 한다 .
4. 인간의 지시와 통제를 받아야 한다 .
5. 강력한 개인 정보 보호와 데이터 사용에 대한 투명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
6.

높은 수준의 과학적 우수성과 기술의 공유 .
7. 잠재적 위험을 막기 위해 원칙에 부합하는 용도로 사용되어야 한다 .

EU, 구글에 과징금 11 조원 때린다
스마트폰에 지도 · 크롬 등 소프트웨어 先탑재 강요
중국 시장 앞에서 자존심 꺾는 글로벌 공룡들
중국 시장을 바라보는 글로벌 IT 업체들의 입맛은 씁쓸하다 . 인구 14 억명에 달하는 엄청난 시장이지만 , 글로벌 스탠다드 비즈니스가 통하지 않는 곳이기 때문이다 .
인건비 폭탄에 은행빚 300 兆… 통계서 빠진 자영업자들 ‘ 비명’
근로자외 가구비중 40% 돌파 최저임금 · 식자재값 등 급등
경영난 가중되자 대출 몰려 연체율도 높아 경제부실 뇌관
1 분기 비자발 실직자만 32 만명 전문가 “ 최저임금이 직격탄 ”
LG G7 씽큐 카메라로 구글의 ‘AR 스티커’ 사용한다
LG 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 (ThinQ) 에 ‘ 증강현실 (AR) 스티커 ’ 카메라 모드를 추가하는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고 10 일 밝혔다 .
구글지도 무료사용 범위 축소된다
구글지도 무료사용 범위가 축소된다 . 웹 기반으로 관련 시스템과 서비스를 구축한 국내 기업의 대응이 필요해졌다 .

.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