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악성게시물 법적 대응…합의·선처 없다”

image여자친구 “악성게시물 법적 대응…합의·선처 없다” CBS노컷뉴스 김현식 기자 메일보내기 (자료사진/황진환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악성 게시물을 남긴 네티즌들을 상대로 법적대응에 나선다. 소속사 쏘스뮤직은 11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일부 네티즌들의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쳤다”며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감우를 통해 형사 고소장 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최근 일부 네티즌들은 여자친구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게시물과 악성 댓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해 인신공격과 성희롱, 비방 등을 일삼았다. 이번 법적 대응에 대해 소속사는 “여자친구 멤버들의 인격권을 지키고 더 나은 활동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계속적으로 여자친구를 비난하고 상습적으로 괴롭혀온 일부 악성 네티즌들에 대한 조치”라고 강조했다또한 “멤버들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해당 글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선처 없는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며 “향후 발생하는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159-1 11층 (주)CBSi ☎02-2650-7000 | 사업자번호 : 117-81-28867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0030 | 등록일자 : 2005.08.30(노컷뉴스), 2007.11.

05(노컷TV) 발행·편집인 : 이완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순한 노컷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03 by CBSi, 노컷뉴스.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159-1 11층 (주)CBSi ☎02-2650-0500 | 사업자번호 : 117-81-28867 | 노컷스포츠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480 | 등록일자 : 2017.

04.20 발행·편집인 : 이완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순한 노컷스포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7 by CBSi, 노컷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159-1 11층 (주)CBSi ☎02-2650-0500 | 사업자번호 : 117-81-28867 | 노컷연예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479 | 등록일자 : 2017.04.20 발행·편집인 : 이완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순한 노컷연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7 by CBSi, 노컷연예. All rights Reserved..

Add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